라스베가스 자유게시판 (정보공유, 질문, 수다)

라스베가스 자유게시판 (정보공유, 질문, 수다)

라스베가스에 대해 여러가지 궁금한 정보들을 이곳에서 질문하세요!

자유게시판 (정보공유, 질문, 수다, 등등)

H마트는 과연 라스베가스에 상륙하는가

작성자
베가스언니
작성일
2022-11-30 11:14
안녕하세요, 칼럼니스트 베가스 언니입니다.

한인들의 최대 이슈인 H마트는 과연 라스베가스에 오픈할 수 있을 지에 대한 칼럼을

여러분들과 함께 공유하고자 인사드립니다.

그외 많은 라스베가스에 관한 정보가 있으니 한번 구경오세요.

감사합니다!!



라스베가스 한인마트



라스베가스 H Mart 입점, 정녕 꿈은 이루어지는가?



비행기에서 내려 공항을 통해 라스베가스 땅을 딱 처음 밟는 순간, 찰라의 순간에 제 1순위로 생각 나는 것, “수 많은 한인들이 척박한 미국 땅에 정착하기 위해 가장 절실한 필수 요건이 뭘까?”를 고민해 봤다. 집도 학교도 직장도 중요하겠지만 내 머릿속에 가장 먼저 떠오른 생각은 바로 한인마트였다. 왜냐고 묻는 바보는 없겠지! 가장 단순하고 더 본능적인!! 바로 먹고 살기 위함이니까 말이야.

미국의 전체 50개 주 중에 최소한 10개 주 이상에서 살아보고, 적어도 20개 주 이상을 방문한 적 있는 필자의 경험에 의하면 어느 도시를 가든 보란듯이 거대한 위용을 자랑하고 있는 한인마트를 볼 때마다 쓸데없는 애국심이 불타 오른 것 또한 사실이다. 숫자에서 압도하는 중국마트보다, 찾아보기 힘든 일본마트보다, 한인마트는 단연 현대적이고 깨끗하며 편리했고 또 거대했다.



기존에 가장 많이 알려진 베가스의 한인마트는 바로 그린랜드였다. 이 아까운 지면에 얼마나 많은 이들이 그린랜드에 대한 불만이 있는지는 일일히 나열하지 않겠다. 다만, 베가스에 유일한 단 하나의 한인마트라는 절대적인 강점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마케팅에 전무했으며 한인들이, 아시아인들이 정녕 원하는 게 뭔지 기본 조차 파악하지 못했다. 불행히도 Lee’s Company의 대표이자 창업주였던 고 이해언 회장의 죽음과 채 석달도 안돼 외아들인 케니 리의 사고까지 불행한 가족사를 들먹이지 않더라도 그린랜드의 허접함과 무성의함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.

베가스 한인들이 울며 겨자먹기로 대안을 찾은 곳이 바로 중국마트이다. 또 다른 한인마트인 왕마켓(W 마트)이 있긴 하지만 규모나 시설 면에서는 정겨운 동네 슈퍼마켓 정도이다. 사업수단과 이윤에 능한 중국마트들은 발빠르게 한국 식품이나 생활용품, 한국 산 쌀에서 소주, 삼겹살에 김치까지 입점시켰다. 싱싱한 채소는 물론 한인마트보다 훨씬 저렴한 라면, 과자 등이 즐비하다. 안 먹는다고 죽을 일은 없겠지만 그래도 가끔은 먹고 싶은 깻잎, 한국 부추, 참외, 한국 배, 김밥 등 몇가지 식재료만 제외하면 떡볶이, 불고기는 물론 고추장에서 냉동 식품까지 거의 모든 한국 식품을 중국마트에서 살 수 있다. 라스베가스 차이나 타운을 중심으로 99 Ranch, 168, Shun Fat, International market 등 크고 작은 중국마트들이 한인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.



이 와중에 드는 가장 큰 궁금증은 바로 왜 라스베가스에는 H Mart가 없는가? 이다. 상식적으로만 보더라도 한인 수가 적으니 없지 않을까 하겠지만 한인마트는 결코 한인들만 타깃으로 하는 게 아니다. 당연히 로컬 미국인은 물론 베가스 내 가장 많은 수를 자랑하는 필리핀인, 베트남인, 두 말하면 잔소리인 중국인들까지, 타 주에 비해 결코 적지 않은 아시아 인구만 보더라도 두 개도 바라지 않아! 최소한 하나 정도는 있어야 하는게 당연하지 않은가 말이다. 오죽하면 H Mart 본사에 직접 이메일을 보내봤다. 물론 회신을 받지는 못했지만 말이다.

여기저기 정통한 소식통을 내세워 [카더라] 하는 소문에 대해 알아봤다. 아하 그랬구나, H Mart가 들어온다는 소문은 무려 수십 년 전부터 파다했다. 심지어 2008년에는 ‘드디어 내년 2009년에 H Mart 라스베가스 진출’ 이라는 신문기사가 여기저기 도배되어 있을 정도로 기정 사실화 됐었다. 하지만 김칫국을 너무 많이 마신 우리는 속이 쓰렸다. 짜증나고 속상하고 한편으론 허무하기까지 한 [카더라 통신]으로만 남겨진 것이었다.



하지만 최근, “결국에는 H Mart가 라스베가스에 입점한다”는 소식이 스물스물 다시 화두에 오르고 있다. 자세한 주소까지 표면에 떠올랐다. 사하라와 디케이터가 만나는 대로변에 위치한 대형 쇼핑몰 안에 H Mart가 비지니스 승인을 신청하고 시 당국의 결과만 기다리고 있다는 소식이다. 더군다나 올해 2022년 12월 말 소프트 오프닝을 한다는 루머까지 돌았다. 가만히 있을 필자가 아니었다. 주소지를 들고 문제의 쇼핑몰을 직접 찾았다.



평소에는 꽤 많은 유동인구가 왕래하는 곳이지만 일요일 오전이라 그런가, 한가한 시간 덕분에 차 한대 없는 넓은 주차장에서 꽤 근사한 사진까지 찍을 수 있었다. 출입문은 굳게 닫혀 있었고 내부는 물론 외부, 뒷편 상하차 공간까지 깨끗하게 청소되어 있었다. 그리고 문제의 쇼핑몰 내부를 보기 위해 얼굴을 바깥 유리창에 찰싹 들이 밀었다.

칼럼 더 읽기

https://community.myfunlasvegas.com/index.php/2022/10/15/hmart/
전체 3

  • 2022-11-30 16:22

    저는 안온다에 한표 ㅋㅋ 들어온다는말만 10년째 듣고있네요


    • 2022-11-30 22:23

      흑 ㅠㅠㅠㅠㅠ 그래도 이번에는 건물 계약까지한것같은데 진짜 들어오지 않을까요?? 하긴 10년전에 생긴다고 기사까지 나긴 했었어요..


  • 2022-11-30 22:48

    원글)흑흑, 제 인생에 이렇게 H마트를 그리워 하게 될 줄을 그 누가 상상이나 했겠어요 ㅠㅠ 꿈이 현실이 되기만을 고대할 따름입니다 ㅋㅋ