Blog Left Image

Blog Left Image

베가스 왔다. 말 그대로 놀러 왔다. 그렇다면 난 뭐하고 놀까? 뭘 하면서 놀아야 잘 놀았다고 소문이 날까? 으리으리한 호텔 숲들 사이에 홀로 덩그러니 서서 이런저런 생각에 빠진다. 카지노 싫어. 담배 냄새 짜증나. 도박은 더 흥미없음. 그렇다고 베가스까지 오셨는데 너무 건전하게 놀 수 만은 없는 거 아닌가? 아이 머리 아퍼, 일단 한 숨 자자. 아니지, 밥부터 먹고 자야지. 그래, 먹자, 먹는 게 남는 거니까.
2019년 라스베가스 더위가 절정으로 향하고 있던 7월 중순, 라스베가스 공항에 나 홀로 뚝 떨어졌다. 아는 사람 1도 없고 연락 할 곳 역시 없는 말 그대로 혈혈단신!! 두근두근 베가스 생활에 첫 발을 내딛는 장엄한(?) 순간이었다. 내 나이 51살이 막 지난 후였다.
한국에서는 부동산 사무실에 맘에 드는 집의 셀러와 마주 앉아 계약서에 도장 찍고 돈을 보내면 열쇠를 받을 수 있지요. 미국에선 다릅니다. 융자회사, 에스크로회사, 타이틀 회사, 부동산회사 등 여러 분야의 사람들이 모여 2~3개월의 긴 여정을 거쳐 이루어지지요.
한국에서 혹은 타주에서 이사 오고 싶어하는 많은 수의 한인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라스베가스 생활 물가에 관한 것이다. 주마다, 사람마다, 가족마다, 상황마다 천차만별임이 분명하지만 평균적으로 대체적으로, 아주 럭셔리하거나 너무 궁핍한 경우를 제외하고 보통의 상황에서는 한달 생활비가 얼마정도 들까?
라스베가스 H Mart 입점, 정녕 꿈은 이루어지는가?

비행기에서 내려 공항을 통해 라스베가스 땅을 딱 처음 밟는 순간, 찰라의 순간에 제 1순위로 생각 나는 것, “수 많은 한인들이 척박한 미국 땅에 정착하기 위해 가장 절실한 필수 요건이 뭘까?”를 고민해 봤다. 집도 학교도 직장도 중요하겠지만 내 머릿속에 가장 먼저 떠오른 생각은 바로 한인마트였다.